Se ha denunciado esta presentación.
Utilizamos tu perfil de LinkedIn y tus datos de actividad para personalizar los anuncios y mostrarte publicidad más relevante. Puedes cambiar tus preferencias de publicidad en cualquier momento.

Newsjelly Data Insight vol.01 땀

1.215 visualizaciones

Publicado el

[뉴스젤리 데이터 인사이트 제 1호]
땀의 모든 것: 다 똑같은 땀이 아니다

흔히 여름철 불청객이라 불리는 땀은 찝찝하고 불쾌하며 냄새 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 몸에서 나오는 모든 땀이 다 냄새가 나는 것은 아니다. 땀에도 발생 원인 별로 종류가 있으며, 상황에 따라서 땀의 성분도 미세한 차이가 있다. 땀의 성분은 99%가 물(H2O)이다. 나머지 1%에는 어떤 성분이 들어있을까? 더불어 우리가 땀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었던 부분은 무엇일까?

Enjoy Your Data,
Newsjelly(www.newsjel.ly)

Publicado en: Salud y medicina
  • Sé el primero en comentar

Newsjelly Data Insight vol.01 땀

  1. 1. 땀의 모든 것 : 다 똑같은 땀이 아니다 땀. 너란 존재.. 흔히 여름철 불청객이라 불리는 땀은 찝찝하고 불쾌하며 냄새 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 몸에서 나오는 모든 땀이 다 냄새가 나는 것은 아니다. 땀에도 발생 원인 별로 종류가 있으며, 상황에 따라서 땀의 성분도 미세한 차이가 있다. 땀의 성분은 99%가 물(H2O)이다. 나머지 1%에는 어떤 성분이 들어있을까? 더불어 우리가 땀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었던 부분은 무엇일까? Data Insight Vol. 01 2014.07 newsjel.ly
  2. 2. “제가 발에 땀이 엄청나요. 그래서 발냄새도 끝내주고요. 신발 벗고 걸어가면 제가 걸어온 행로에서도 발냄새나 날 정도니... 보통 자기는 자기 발냄새 모른다고들 하잖아요. 근데 제 발냄새는 제가 맡아도 죽을 거 같으니...” -2008년 11월 어느 날.. 그러하다. 땀을 이야기 할 때, 냄새는 빠지지 않는다. 위 사례 외에도 냄새와 관련해 재미있 는 에피소드는 아주 많다. B모씨는 버스에서 모르는 사람이 “시금치 썩은 냄새가 난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이처럼 냄새와 함께 언급되는 부위는 주로 발과 겨드랑이었다. 땀 자체에서 냄새가 나는 것일까 아니면 땀의 냄새가 심한 부위가 따로 있는 것일까? 우리 몸에는 약 200만~400만개의 땀샘이 있 다. 그 중 발바닥의 땀샘이 약 25만개로 가장 집 중되어 있는 신체부위다. 주변 온도가 30도가 넘어가거나 체온이 37도 이상 올라가면 수 만 개에 이르는 땀샘이 열리게 되어 땀을 몸 밖으 로 내놓게 된다. 땀샘은아포크린샘(apocrine gland)과 에크린샘(eccrine gland)으로 나뉘는데 아포크린샘에서 나오는 땀이 바로 불쾌한 냄새 를 유발시키는 원인이 된다. 그럼 아포크린샘과 에크린샘을 어떻게 구분할 수 있을까? 쉽게 생각하면 신체 중 털이 있는 곳에 위치한 땀샘이 아포크린샘이고, 그 외 신체에 위치한 땀샘이 에크린샘이다. 아포크린샘에서 배출되는 땀에는 지방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파괴된 세포의 일부분 이 땀 속에 섞여 나오기 때문에 체취가 발생하 는 것이다. 여름철만 되면 땀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 이 많아진다. 굳이 다한증 환자가 아니더라도 날씨가 더워지면 유독 땀을 많이 흘리는 사람 이 있는가 하면, 많은 사람 앞에 서서 발표 하기 전에 긴장하느라 손에 땀이 마르지 않는 사람 도 있다. 이 뿐이겠는가. 조금이라도 뜨겁거나 매운 음식을 먹을 때면, 전투를 치르듯이 땀을 한 바가지 쏟아내는 사람도 있다. 흔히 암내로 알려져 있는 액취증(osmidrosis axillae)이 심한 사람이라면 오죽할까. 이렇게 여름철 귀찮은 존재로 인식해온 땀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면 어떨까? 젤리언즈(Jellians)는 이렇게 땀을 둘러싼 데이터로이야기를 풀어보기로 했다. 이미지출처: 고운세상 피부과 1 땀의 모든 것 Data Insight Vol. 01 Theme
  3. 3. 땀 데이터를 본격적으로 수집하기 전에 사람들은 땀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 했다. 그래서 땀으로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모아보았다. 땀과 관련하여 많이 언급되고 있는 부위는 손 > 발 > 겨드랑이 > 손발 > 얼굴 > 몸 > 머리 순이었다. 더불어 다한증 치료에 쓰이는 성분 인 글리코피롤레이트(Glycopyrrolate)와 치료제 인 드리클로에 대한 언급도 높았다. 이외에도 주목할만한 키워드는 보톡스(461),냄새(459) 등이 있었다. 땀으로 고민하고 있는 사람들 외에 일반 사람들도 ‘땀’ 하면 우선 불쾌하고 찝찝하고 냄 새가 난다는 부정적인 이미지를 먼저 떠올렸다. 그렇다면, 땀은 이렇게 불필요한 존재일 뿐일 까? 우리는 땀의 긍정적인 측면을 살펴보기로 했다. 땀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우선 배출 원리와 배출됨으로써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봐 야 한다. 땀은 크게 3가지 자극(▲신체활동에 의한 자극, ▲외부환경에 의한 자극, ▲심리적 자극)에 의해 뇌하수체 전엽이 흥분되면서 분 비되는데, 뇌하수체 전엽이 자극을 받으면 교 감신경이 흥분되어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서 땀샘을 자극하게 된다. 이에 따라 높아진 체온 을 조절해주며, 쿨다운 효과(Cool-down Effect) 로 긴장 상태를 완화시켜준다. 더불어 맵거나 신 음식을 먹을 때 반응하는 미각성 발한에 의해 땀이 분비되기도 하는데, 이때 흘리는 땀 은 우리 몸이 신경 자극을 조절하기 위해 신진 대사가 활발해지면서 분비되는 경우이다. 그렇다면 사람은 얼마나 많은 땀을 흘릴까. 운동 을 기준으로 살펴보면 배구 1시간에 0.8ℓ, 자전거는 1.25ℓ, 달리기는 1.49ℓ, 그리고 축구는 2.43ℓ정도의 땀을 흘린다고 한다. 재미있는 상상을 해보았다. 브 라질 월드컵 경기를 뛰고 있는 축구선수들의 땀을 모은다면 과연 세탁기를 돌릴 수 있을 만큼 충분한 땀을 확보할 수 있을까? 답은 아래 그래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땀이 얼마나 나길래? “땀”과 같이 언급된 키워드 (Social Data 활용) 땀 관련 커뮤니티 글 10,000개 2 땀의 모든 것 Data Insight Vol. 01 땀은 왜 날까?Storytelling
  4. 4. 땀의 성분에 대한 연구는 1950년대부터 활 발했다. 우선 땀의 99%는 수분이고 나머지는 인체의 대사에 중요한 전해질과 그 밖의 영양소가 포함되어 있다고 한다. Sunderman(1970)은 땀에서 35개의 필수 아미노산, Schroeder(1971)은 땀에서 적어도 22 가지의 필수 아미노산과 독성, 무독성 전해질 이 있다고 보고했다. 나머지 1%에는 소량의 전 해질, 신진 대사물과 무기질 등이 포함된다고 볼 수 있다. 대표적인 전해질로는 우리가 흔히 소금이라고 부르는 나트륨(Na+)과 염소(CI-), 칼 륨(K+), 그리고 칼슘(Ca++)과 마그네슘(Mg++)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1% 속에 나트륨과 염소 가 차지하는 비율이 적게는 0.4%에서 많게는 0 . 8 % 에 이 르 기 때 문 에 짠 맛 이 나 는 것이다. 나트륨과 염소는 신체 내의 수분을 적절히 조절해주는 역할을 해주며, 칼륨은 신체의 신 진 대 사 작 용 에 중 요 한 역 할 을 해 준 다 . 그리고 칼슘과 마그네슘은 근육의 운동을 유지 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된다. 축구선수들 이 경기 도중 근육에 쥐가 나는 원인 중 하나가 바로 칼슘과 마그네슘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왜 운동할 때 흘리는 땀이 더 짤까? 운동 중에 이마 위로 흐르는 땀을 닦을새 없 이 운동에 전념하다 보면 흐르고 흘러 입가에 땀이 닿을 때가 있다. 이때 맛보는 땀은 유독 짜다. 원인은 무엇일까? 이를 분석한 재미있는 연구 논문이 있다. 김 병로의 운동과 사우나 시간의 땀 성분 비교분 석(2000)에 따르면 운동 중 흘리는 땀이 사우나 중 흘리는 땀보다 나트륨은 3배, 염소는 1.6배 가 더 많이 배출되었다. 염분 뿐만 아니라 칼륨 과 칼슘, 마그네슘 등 기타 전해질도 평균 2배 정도 더 많이 배출되었다. 즉, 운동 중 흘리는 땀의 전해질 농도가 더 높은 것이다. 3 땀의 모든 것 Data Insight Vol. 01 땀은 왜 짤까? Data Data download
  5. 5. 수집한 데이터와 기획한 스토리를 바탕으로 시각화 방향은 땀의 원인과 결과를 흐름에 따 라 구성하기로 했다. 땀의 분비 원인은 ▲높은 기온(외부 환경-온도), ▲격한 운동(신체활동), ▲심리 자극(심이 자극), 그리고 ▲신경 자극 (외부 환경-미각 자극)이라는 4가지 요인으로 나누었다. 요인에 따라 분비되는 땀의 특성(짠 맛, 냄새, 불쾌vs 서늘, 개운)을 구분하였고, 시 간당 분비되는 땀의 양을 표기하였다. 이렇게 흘리는 땀으로 인해 생겨나는 효과로는 ▲정상 체온 유지, ▲긴장 완화, ▲자극 조절로 정의해 보았다. 기사 보러가기 http://newsjel.ly/issue/perspiration/ 4 땀의 모든 것 Data Insight Vol. 01 Visualization
  6. 6. 뉴스젤리 데이터 인사이트 발행일 2014년 7월 발행처 뉴스젤리 E-mail: help@newsjel.ly Webpage: www.newsjel.ly newsjel.ly

×